HOME > 수상소감 및 심사평
  초등부 저학년 1위
오슬기 (Oh, Seul-giㆍ우촌초)
  제가 다니는 우촌초등학교는 1인1악기를 배우게 되어있는데 저는 무엇을
할까 고민하다가 반짝반짝 빛이나 예쁜 플륫을 선택했습니다. 하다보니
소리가 아름답고 고와 점점 플륫이란 악기에 푹 빠져들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우진실 선생님께 렛슨을 받고 열심히 연습하여서2학년 때는
교대음악영재원에 합격하였습니다. 영재원 선생님이신 박미경 선생님께서
콩쿨에나가보라고 하셔서 코리아 헤럴드 음악 콩쿠르에 참가하게 되었는데,
연습을 하는 동안 많이 힘들어 포기하고 싶을 때도 있었지만 꾹 참고
열심히 하였습니다. 콩쿨에 나온 다른 언니들의 연주 실력이 너무나 뛰어나
당황했지만, 내 자신을 믿고 당당하게 연주하였더니, 일 등을 하게 되어 정말
기쁘고 보람되었습니다.
콩쿨에 나온 모든 사람들이 긴 시간동안 열심히 연습해 서로의 실력을
확인해보는 모습이 참 보기 좋다고 생각합니다.
아직도 그 날을 생각하면 조금 많이 떨리지만 내가 한 단계 더 성장하는데
큰 도움이되었고 좋은 경험을 하게 해 준 코리아 헤럴드 콩쿠르에 감사합니다
무대 위에서 떨릴때내 기도를 들어주신 하나님께 모든 영광을 돌립니다.
  초등부 고학년 1위
이나현 (Lee, Na-hyeonㆍ불당초)
  우연히 보게된 스타킹에서 최나경 플루티스트의 연주를 듣고
관심을 갖게되어, 뒤늦게 플루트를 시작했습니다.
늦게 시작한만큼 두배의 노력과 연습이 필요했지만,
하루 연습을 게을리하면 자신이알고, 이틀을 게을리하면
선생님이 알아보시고, 삼일을 게을리하면 관중이 알아본다는
엄마의 말씀을 항상 기억하며 연습에 열중했더니 이렇게
좋은 결과를 얻게되어 기쁩니다.
그리고 이렇게 좋은 성적을 낼수 있었던것은 존경하는 선생님의
가르침이라고 생각합니다.
선생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더욱더 노력하는 학생이 되어
음악을 즐길줄 아는 좋은 연주자가 되겠습니다.
 
  중등부 1위
김채연 (Kim, Chae-yeonㆍ계원예중)
  초등학교 3학년때 플루트가 좋아서 시작했지만
지금은 내 삶에서 가장 소중한 존재로서 플루트가 있다.
이번 콩쿠르에서 좋은 결과가 나와서 너무 기뻤다.
그리고 플릇으로 나를 이끌어 주신 하나님께 감사하고
부모님께 감사드리고 싶다.
늘 옆에서 나를 가르쳐 주시는라 애쓰시는 교수님과 선생님께도
너무 감사드리고 앞으로 어렵고 힘든 과정이 많이 남아 있다.
그럴 때 마다 마라토너가 마라톤을 하는 심정으로, 물방울이
바위에 구멍을 내듯이 꾸준히 노력해서 진정으로 아름다운
풀릇소리가 필요한, 마음이 아픈 사람들에게 풀릇소리로
치료해 주는 소리의 마술사 플릇티스트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
 
  고등부 1위
한성은 (Han, Seong-eunㆍ서울예고)
  많은 콩쿨은 흐트러질 수 있기 쉬운 연습을 좀 더 성실하고
목표를 향해 나아갈 수 있게 도와주는 큰 원동력인 것 같다.
이번 콩쿠르를 통하여 우승하는 것보다는 나의 독특한 소리와
색깔, 그리고 자신감을 찾으려고 노력하는 중요한 콩클 이었다.
확실한 성격을 전달해 낼 수 있는 연주자가 되기 위해 여러 종류의
음악을 많이 듣고 공부해야겠다고 다짐했던 좋은 기회였다.
지금까지 키워주신 문명자 선생님께도 감사드리며 도전하는
모든 일들이 이루어지기를 기원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