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수상소감 및 심사평
  중등부 남자 1위
권성윤 (Gwon, Seong-yunㆍ유덕중)
  2011년. 두 번씩이나 내게 기적을 일으키신 하나님께 감사드린다.
떨어질 게 뻔했지만 "서울 아이들" 노래가 너무 궁금해서 응시했던
<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재원 > 에 합격한 일, 이번 콩쿨에서 1등을
것이 정말 내겐 기적이다.
예고 입시를 같은 장소에서 치뤄야 해서 지방학생인 나로서는 무대를
경험하는 의미로 참가했던 콩쿨, 어쩌면 참가자 수가 많지 않아 운좋게
1등을 했을 수도 있겠지만 어쨌든 중앙콩쿨에서 1등을 했다는 것이
내게 큰 힘과 격려가 되어 주었다.
<영혼을 울리는 감동의 목소리> < 신이 내린 천상의 목소리>
나는 이런 거창한 것 말고, 그냥 누군가의 마음에 따뜻함과 위로를 주는
그런 노래를 부르고 싶다.
자식을 위해 헌신하시는 이 땅의 모든 엄마아빠, 여러 문제로 고민하는
10대들, 내 할아버지처럼 오랜시간 병마에 시달리는 환자들,
길거리의 노숙자들......
그들의 마음에 잠시라도 평안이 깃들게 하는 그런 노래로 그들과
소통할 수 있는 < 사랑의성악가> 가 나는 되고 싶다.
  고등부 남자 1위
김정래 (Kim, jeong-raeㆍ서울예고)
  하나님께 모든 영광을 돌립니다.
이번 콩쿨을 통해서 제 자신과 주변 사람들을 더 많이
돌아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던 것 같습니다.
응원해주신 가족과 친구들에게 감사드리고, 특히,
부족한 저를 지도해주신 양재무 선생님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고등학교에 들어온 후, 첫 수상이므로 앞으로 더욱
열심히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 같습니다.
앞으로, 더욱 정진하여, 미래에 어려움에 처한
사람들에게 희망을 주는 성악가가 되고 싶습니다.
 
  고등부 여자 1위
박연경 (Park, Yeon-gyeongㆍ서울예고)
  초등학교 때 마냥 노래하는 것이 좋아서 합창단을 시작으로
성악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번 콩쿨엔 지금까지 해보지 않았던 곡을 준비했는데 기존에
해오던 곡들이 아니여서 심적으로 조금 부담감이 컸습니다.
하지만 그 부담감 때문이었는지 준비하는 동안 곡에 더 집중하고
매순간 최선을 다하려고 했는데
이러한 노력이 좋은 결과로 이어져서 너무 기쁘고 감사드립니다.
끝으로 많이 부족하지만 항상 저를 좋은길로 이끌어 주시는
선생님과, 묵묵히 믿어주시는 부모님께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