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수상소감 및 심사평
  초등부 저학년 1위
이지윤 (Lee, Ji-Yoonㆍ덜리치국제학교)
 
It has been great time for me to play
flute since last year.
(작년 제가 플룻을 시작한 이후 저는 플룻
연주를 즐기고 있습니다)
I am so happy that I won the 1st place at the Korea Herald
Flute Competition G1-G4 Group
(저는 제가 코리아 헤럴드 초등학교 1-4학년 플룻 부문에서
1등을 하였다는 것이 매우 행복합니다.)
I would like to thank all the people who helped me to prepare,
especially Ms. Kim(flute teacher) and mom.
(이번 콩쿨 준비에 도와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리며,
특히 김 선생님과 엄마께 감사드립니다)
On the day of competition, I was very nervous but I overcame
and did my best throughout the most of piece that I prepared.
(콩쿨 날에는 많이 떨렸었으나 저는 긴장감을 극복하고
제가 연습한 곡의 대부분을 최선을 다해서 연주했었습니다)
For me, playing flute is important part of my life, just
like as I had started a year ago, and still I am and I will
enjoy playing flute for rest of my life. Lastly, I like to thank
God to give me a chance to start flute and my family who are
very supportive..
(저에게 풀룻 연주는 중요한 부분이며, 제가 플룻을 시작한
1년 전이나 지금도, 그리고 앞으로도 변하지 않을 것 입니다.
하나님께서 저에게 플룻을 연주할 수 있게 해주신 것을 감사드리며,
저를 항상 응원하여주는 가족에게도 감사드립니다)

  초등부 고학년 공동 1위
손지호 (Son, ji-hoㆍ모당초)
  요즘 좀 자신감이 떨어져있었는데 이 상을 계기로
다시 자신감을 회복하게 된 것 같아 너무 기쁘고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좌절하지 않고 더 열심히 연습해서
사람의 마음을 울리는 연주자가 되고 싶습니다.
 
  초등부 고학년 공동 1위
정수비 (Jeong, Su-biㆍ언주초)
 
플룻하시는 어머니 덕분에 어려서부터 플룻 소리를 들어왔고,
자라면서는 플룻티스트가 되고 싶은 꿈을 가지게 됐습니다.
플룻을 시작하게 된 것은 5학년, 다른 친구들 보다는 다소
늦은 시작이었기에 불안하기도 했지만, 오히려 그 점이
남들보다 더욱더 열심히 연습할 수 있는 발판이 됐습니다.
처음 콩쿨에 나갔을 때, 생각만큼 좋은 연주를 하지 못했고,
주변 분들도 많이 아쉬워했습니다.
그러나 이번 콩쿨에서는 만족할 만한 연주를 했고,
예전 콩쿨의 연주를 기억하는 분들도 많이 놀랐다고
하며 축하해 주셨습니다. 아직은 부족하지만 꿈에 대한
자신감이 생긴 것이 이번 콩쿨에서 얻은 가장 값진 수확입니다.
끝으로 이 모든 영광을 하나님께 돌리고, 미숙한 저를 열심히
이끌어주신 선생님과 저를 믿고 플룻을 연주할 수 있게 해주신
부모님께 감사함을 전하고 싶습니다.

 
  중등부 1위
양하영 (Yang, ha youngㆍ예원학교)
  제 자신이 이번 콩쿨에서의 연주에 만족하지는 못했지만
좋은 성적을 거두게 되어서 정말 기쁩니다.
그리고 입시를 앞두고 곡만을 바라보는 내게 소리 연습부터
차근차근 할 수 있게 이끌어주신 선생님께도 정말 감사드립니다.
이번 헤럴드 콩쿨을 준비하면서 기본기에 충실해야 내가 원하는
느낌의 곡을 연주할 수 있다는 걸 새삼 깨닫게 되었습니다.
앞으로도 더욱 노력하여 조금씩 성장해가는 연주자이고 싶습니다.
무엇보다 부족한 저를 주관하고 이끌어 주신 하나님께
이 모든 영광을 돌립니다.
  고등부 공동 1위
박예린 (Park, ye-rinㆍ계원예고)
 
어릴 때 피아노 학원 다니다가 원장님이 부는 풀루트 소리를 듣게 되었다.
그 소리가 너무 신기하기도 하구 맑고 고운 소리가 너무 듣기 좋았다.
초등학교 3학년 때 처음 악기를 시작하게 되어 취미로 하다가 중학교 3학년,
좀 늦었지만 전공을 결심하게 되었다.
이렇게 좋은 콩쿠르에 참가하게 되어 1등이라는 명예로운 결과를 얻게 되어
정말 기쁘다.
이 좋은 콩쿨에 참가하면서 마인드 컨트롤이라는 걸 해야겠다는 결심을
하게 되었다.
앞으로 더 좋고 훌륭한 연주자가 되어 모든 사람들에게 행복과 기쁨을
안겨주는 연주자가 되고 싶다.
마지막으로 항상 열의를 가지고 가르쳐 주시고 저를 끝까지 믿고 이끌어
주시는 선생님들과 뒤에서 든든한 울타리가 되어 주시는 부모님께 감사드린다.


 
  고등부 공동 1위
진다애 (Jin da-aeㆍ선화예고)
 
제가 이상을 받고난 후에 제일 처음 생각난 건 선생님과 함께
고생하며 연습했던 시간들이었습니다.
입시라는 부담감과 힘든 연습 속에서 혼자 힘들어할 때 선생님께서는
든든한 기둥처럼 저의 버팀목이 되어주셨습니다.
이렇게 제 롤 모델이자 응원과 열정으로 절 가르쳐주신 선생님께
감사드립니다.
선생님께서 주신 녹턴이라는 이곡을 받았을 때 처음엔 잘할 수 있다는
자신감에 부풀어 있었지만 곡을 더 깊게 파고 들수록 어렵고 저만의
음악을 만들기란 힘들었습니다.
그렇게 힘들게 연습을 하던 중에 이 콩쿨을 지원하게 되었고, 걱정과는
달리 만족할 만한 좋은 결과를 얻게 되었습니다.
저에게 있어 이 콩쿨에서 받은 상은 단순한 상이 아니라 제가 노력하면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안겨주었고, 제 음악 인생에 있어 좋은 토대가
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저에게 분명 힘든 시간도 있었지만 포기하지 않고 꾸준히 연습했던 제
자신에게도 박수를 보내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