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수상소감 및 심사평
  중등부 1위
오현민 (Oh Hyun Minㆍ예원학교)
  처음 참가한 코리아 헤럴드 음악 콩쿠르에서 1위를 하게 되어 무척 기쁩니다.
이번 콩쿠르 입상이 입시를 앞둔 저에게 큰 선물이 되었습니다.
본선 곡이었던 비외탕 소나타는 저에게 큰 의미가 있는 곡입니다.
올 봄 첫 독주회에서 연주했던 곡이기도 하고, 제가 더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준 곡이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원래 비올라 소리도 워낙 아름답지만, 특히 이 곡은 비올라가 가진 깊은
울림을 더 잘 표현해 주는 곡이어서 제가 가장 사랑하는 곡이기도 합니다.
항상 응원해 주시는 부모님과 제게 음악의 진정한 의미를 가르쳐 주시는
선생님께 특별히 감사드립니다.
더욱 더 노력하는 연주자가 되겠습니다.
 
  고등부1위
김예림 (Kim ye rimㆍ서울예고)
  저를 좋은 연주자, 올바른 길을 갈 수 있도록 지도해주신 선생님,
사랑으로 지지해주는 우리 가족들, 믿음으로 마음을 열어주는
친구들 모두 고맙고 사랑합니다.
앞으로도 열심히 노력해서 비올라의 음색처럼 사람의 마음을 울릴 수 있고,
또 따뜻한 비올라의 소리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많아질 수 있도록
마음을 연주하는 음악가가 되겠습니다.

 
  대학일반부 1위
박새롬 (Park,Sae-romㆍ이화여대)
  연주 준비가 충분하지 못했고, 또 오랜만에 서는 무대라 제 연주에 만족스럽지
못했는데 뜻하지도 않게 큰 상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비올라로 처음 음악을 시작하게 된 것은 아니지만 배우면 배울수록 비올라
특유의 고음과 저음 사이를 채워주는 풍부함, 오케스트라에서 튀지 않고 다른
악기들을 묵묵히 도와주는 그런 비올라의 매력에 빠지는 것 같습니다. 레슨
받을 때 새로운 것을 배우고 잘 모르던 부분을 알게 되었을 때의 흥미는 이루
말할 수가 없다.
아직 배울 점, 하고 싶은 곡, 하고 싶은 경험도 많기 때문에 최선을 다하며
행복을 전달해주는 연주자, 대중들과 소통하며 내가 표현하는 음악을 함께
느끼고 감동을 줄 수 있는 연주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혼자 끙끙거리며
잘 안되었던 부분을 한 번에 해결해 주셨던 선생님, 비올라만의 매력을
알려주신 선생님께도 감사드리며 항상 저를 믿고 뒤에서 응원해 주시는
부모님께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