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수상소감 및 심사평
  초등부 저학년 1위
정민경 (Chung, mink yeongㆍKIS 학교)
 

이렇게 좋은 대회에서 일등을 하게 되어 너무 기쁩니다.
아무것도 모르고 취미로 하다가 전공으로 바꾼 지가 얼마 되지 않았는데 이렇게 큰상을 받게 되다니 믿기지가 않습니다. 연습할 때 너무 힘들고 지겨웠었는데 이제는 첼로를 더욱더 즐겁고 행복하게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첼로를 할 수 있게 해준 부모님께 감사 드리고 아무것도 모르는 저를 가르쳐 주시고 항상 신경 써주시는 ooo 선생님께 감사 드립니다.
앞으로 선생님 말씀 잘 듣고 더욱더 열심히 하겠습니다.

  초등부 고학년 1위
임가은 (Jane LIMㆍ목동초)
 
엄마의 권유에 취미로 시작한 첼로가 제 인생의 커다랗게 한 부분을 차지하게 될 줄은 몰랐습니다.
지치고 힘들어 포기하고 싶었을 때도 여러번,,,그때마다 내 자신과 싸워가면서 노력하다보니 이런 좋은 상을 받게 되는 영광도 생기나 봅니다.
항상 허리 펴고 고개 들고 당당하게 가은이만의 음악을 연주하라며 앞에서 이끌어주시는 나의 스승님과 앞으로 더 잘 나아갈 수 있게 뒤에서 밀어주시는 ooo선생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제가 음악을 공부함에 있어 부족함이 없게 저를 도와주시는 아빠 엄마 너무 감사드립니다.
더욱더 열심히 하라고 주시는 상이라고 생각하고, 저만의 색깔을 표현하는 당당함을 갖은 연주자가 되도록 노력 하겠습니다
  중등부 1위
김혜진 (Kim, hae jinㆍ예원학교)
  우선 하나님께 감사 드리구요, 음악적 표현력이 부족했던 저에게 많은 사람들과 공감할 수 있는 따뜻하고 섬세한 음악을 불어 넣어주신 ooo선생님과 언제나 저의 곁을 지키시며 물심양면으로 뒷바라지 해주시는 사랑하는 부모님과 가족에게 감사드립니다.
앞으로 저는 세상과 동떨어진 음악이 아닌, 많은 사람과 교감할 수 있는 음악을 하는 연주가가 되고 싶습니다
  고등부 1위
정은주 (Cheung, eun juㆍ서울예고)
  초등학교 3학년때 처음 첼로를 접하고 여러 대회와 오디션을 나갔었지만 이번 콩쿨은 저에게 더욱 특별하고 값진 경험이 된 것 같습니다.
앞으로 더 열심히 음악에 매진하여 청중과의 교감을 만들어내는 연주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저에게 항상 가르침을 주시는 ooo 선생님과 제가 힘들 때마다 옆에서 힘이 되어주신 부모님, 지금은 미국에서 저와 같은 첼로를 전공중인 남동생, 그리고 할머니께 감사드립니다.
  대학일반부 1위
강하연 (Kang, ha yonㆍ연세대)
  지금까지 저를 믿고 용기를 주며 언제든지 제 옆에서 늘 함께 해주신 선생님과 부모님께 먼저 감사드립니다.
첼로 인생의 미래를 준비하는 요즘 고민과 여러가지 생각이 많았던 저에게 이번 수상이 용기를 주는 것 같아 너무 기쁘게 생각합니다.
이번 콩쿨을 통해 처음 첼로를 공부했을 때처럼 초심을 잃지 않고 항상 노력하면서 더 성장하는 연주자가 되어 동안에 제가 받은 사랑을 저도 후배들에게 돌려주고 싶습니다.
다시 한번 그동안 저를 지도해주신 선생님과 부모님께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