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수상소감 및 심사평
  초등부 고학년부 1위
노유민 (Noh, yu minㆍ성라초)
  많은 무대 연주경험과 콩쿠르 경험이 저에겐 무대가 두려운 곳이 아닌, 음악에 대한 표현공간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헤럴드 콩쿠르도 참가했습니다. 1등이라는 좋은 결과가 있어서 더욱 감사하고 행복합니다. 저에게 재능주신 하느님과 저의 우상이신 박의경 선생님, 그리고 저를 위해 항상 기도해주는 가족께 감사드리며 더욱 아름답고 깊이 있는 연주자가 되도록 성실하게 노력하겠습니다. 또한 많은 사람들과 음악으로 소통하는 플루티스트가 되고 싶습니다.
  중등부 공동 1위
윤수정 (Yoon, Soo Jungㆍ예원학교)
  이번 콩쿨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게 해주신 하나님께 먼저 감사를 드립니다. 그리고 플륫만이 간직할수있는 음악적인 깊이를 하나 하나 깨닫도록 지도해주시는 오신정 선생님과 항상 기도로 격려해주시고 힘이 되어 주시는 부모님께 고마운 마음을 드립니다. 예고 입시준비가 겹친 상황이라 마음이 무겁고 어려운 여건이었지만 "어떤 경우에도 최고가 되기 보다 최선을 다하는 삶을 살도록 하라" 는 부모님의 말씀 생각하며 나 나름대로의 최선을 다한 결과이기에 더더욱 기쁩니다. 앞으로도 더욱 열심히 노력하여 한단계 한단계 충실히 임함으로서 올바른 인성과 누구에게나 인정받는 실력을 겸비한 풀륫티스트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끝으로 심사를 해주신 선생님들과 기도해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중등부 공동 1위
편다인 (Pyun, da inㆍ선화예중)
  아직 부족한 저에게 이렇게 큰 상을 주셔서 너무 감사드리며 너무 감사한 마음에 아직도가슴이 두근 거립니다. 항상 곁에서 지켜주시는 하나님께 먼저 영광을 드리며 저희 할머니께서 갑자기 쓰러지셔서 지금 병상에 계시는데 이런 기쁜 소식을 들으시고 힘내셔서 하루빨리 완쾌되셨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항상 저를 사랑과 열정으로 늘 애써 주시며 가르쳐주시는 존경하는 라경숙 선생님께도 감사 드립니다. 저는 솔직히 연주하는 것은 좋으나 연습시간이 많이 부족해 늘 아쉬움이 있었습니다. 앞으로는 연습시간을 늘리는데 더 힘을 써야 할 것 같습니다. 항상 저를 지켜봐 주시고 응원해주시는 가족과, 선생님들께 보답하는 마음으로 앞으로는 더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고등부 공동 1위
김은하 (Kim, eunhaㆍ선화예고)
  초등학교 3학년 크리스마스 날 아빠가 플룻을 선물해 주셨는데 그것이 계기가 되어 악기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9년간 플롯을 해오면서 하면 할수록 어렵지만 정말 매력적인 악기라고 느껴집니다. 이번 콩쿨에서 좋은 결과를 얻게 되어 정말 기쁘고 지금까지 저를 지도해주신 선생님들, 항상 나를 지켜봐주는 가족들에게 감사드립니다. 앞으로 항상 노력하고 겸손한 자세로 더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는 행복한 연주자가 되겠습니다. 항상 마음에 평안을 주시는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고등부 공동 1위
이설아 (Lee, Seol A ㆍ충남예고)
  본선에서 H.Dutilleux 의 sonatine를 연주하였는데 당일 날 감기로 인해 몸이 너무좋지 않은 탓에 많이 걱정되고 불안했지만 걱정과 달리 좋은 결과를 얻게 되어서 무척 영광 입니다. 연습을 하면 할수록 수많은 고민과 어려움이 생겨서 걱정도 많았지만 그때마다 많은 용기와 격려를 아끼지 않으신 최수은 선생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아직은 많이 많이 미흡한 연주였지만 좋은 결과를 얻게 해주신 심사위원분들과 나에게 자신감을 갖을 수 있도록 해준 코리아 헤럴드 콩쿨에게도 감사드립니다. 마지막으로 항상 나를 믿어주시고 사랑해주시는 부모님 에게도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