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수상소감 및 심사평
  초등부 저학년부 2위
배서연 (금화초)
  제가 이런 상을 타게 되어 기뻐요. 선생님이 자신감 있게 연주하라고 웃어주시고 레슨때마다 같이 연주해주신 게 정말 많은 도움이 되었어요. 열정적으로 지도해주신 ㅇㅇㅇ 선생님, 항상 믿어주신 부모님, 든든하게 저를 지켜주시는 하나님께 감사드려요. 연습하는 게 많이 힘들지만 콩쿨 무대가 끝나고 나면 참기를 잘했다는 생각이 들어요. 많은 경험을 쌓아서 사람들에게 감동과 기쁨을 주는 비올리스트가 되고 싶어요.
 
  중등부 1위
강준경 (선화예술학교)
  처음으로 큰 콩쿨에 나가 입상하게 되어 매우 기쁩니다. 제가 비올라를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항상 저를 챙겨주시고 응원해주신 부모님, 저를 아끼고 가르쳐주신 선생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이번 콩쿨은 저에게 어려웠던 콩쿨이였습니다. 바흐 무반주 4번과 브람스 소나타를 하면서 어려움이 너무 많았습니다. 특히 브람스 소나타는 레가토와 비브라토가 잘 되어야하는 곡이여서 많이 어려웠습니다. 그래도 이 계기로 한 단계 더 성장한 것이 뿌듯하고 기쁘고 많은 용기를 얻을 수 있어서 기쁩니다. 마지막으로 다시 한번 부모님과 선생님, 저를 응원하고 도와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습니다
 
  고등부 1위
나은수 (서울예고)
  입시를 시작하고 처음 참가한 콩쿨에서 1위를 하게 되어 너무 기쁘고 감사드립니다. 곡을 새로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아서 불안했었는데 이번 콩쿨을 통해 자신감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언제나 함께하시는 하나님께 감사드리고 항상 사랑과 열정으로 가르쳐주시는 선생님, 옆에서 기도로 응원해주시는 부모님께 감사드립니다. 앞으로 비올라의 중후하고 따뜻한 소리처럼 사람들의 마음을 감동시키는 연주가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대학일반부 1위
신경식 (서울대)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