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수상소감 및 심사평
  초등부 저학년 1위
김다인 (강선초)
  먼저 이렇게 좋은 대회에서 1등을 수상하는 기쁨을 주신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바이올린을 시작하고 지금까지 선생님보다는 언니처럼 저를 도와주신 선생님께 정말 감사드려요. 선생님의 가르치심과 이끌어주심이 오늘의 저를 있게 하셨습니다. 또한 예선부터 본선까지 반주로 도와주신 반주선생님께도 감사드립니다. 저는 바이올린을 언니 따라서 어깨너머로 배우다가 초등학교 1학년에 예술의 전당 영재아카데미에 들어가면서 본격적으로 시작했는데 연주가 너무 즐겁고 재미있어서 놀이하듯이 재미있게 하다 보니 1등을 수상하는 기쁨도 받았습니다. 제가 즐거운 마음으로 바이올린 연주를 할 수 있도록 도와주시는 부모님 감사드립니다. 저를 응원해주시고 도와주시는 모든 분들께도 감사드립니다. 저는 제가 연주하는 것이 즐겁듯이 저의 연주로 다른 사람들을 기쁘게 해주는 연주자가 되고 싶습니다.
  초등부 고학년 1위
김지민 (언북초)
  이번 콩쿨은 초등부의 마지막인 6학년으로 참가해서인지 어느 때보다 더 뜻 깊고 갚진, 의미 있는 상인 것 같습니다. 준비 기간 동안의 노력이 좋은 결과로 이어져 너무 기쁘고 행복합니다. 늘 훌륭한 가르침 주시는 ㅇㅇㅇ 선생님과 멋진 반주로 저의 연주를 돋보이게 만들어주시는 ㅇㅇㅇ 선생님, 그리고 항상 곁에서 응원해주시는 담임선생님과 사랑하는 부모님께 마음을 담아 깊이 감사 드립니다. 항상 노력하며 음악을 사랑하고 발전하는 연주자가 되겠습니다.
  중등부 2위
이지민 (예원학교)
  스스로에게 만족할 만한 무대를 하지 못해 기대하지도 않았는데 이렇게 상을 받게 되어 무척이나 기쁩니다. 항상 끝없이 넘치는 열정으로 저를 이끌어 주시는 ooo 선생님과 늘 곁에서 지치지 않게 용기와 자신감을 주시는 이수정 반주 선생님께도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무엇보다 입시를 준비 하면서 많이 두려웠는데 이번 콩쿨을 계기로 자신감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이제 시작이라 생각하고 좀 더 섬세하고 나만의 색깔이 담긴 음악을 연주하는 사람으로 성장 할 수 있도록 더욱 더 노력 하겠습니다.
  고등부 1위
김명주 (서울예고)
  감사합니다.
  대학일반부 1위
송하영 (한양대)
  늘 믿고 지켜봐 주시는 가족과 그동안 저를 지도해 주신 선생님들께 감사한 마음을 전합니다. 앞으로 더 섬세하고 성실한 음악 연구와 연습으로 성장하고 발전하여 저만의 매력적인 색깔과 개성을 가진 좋은 연주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